리딩튜터 수능PLUS - Section 07 Unit 01
10 카드 | netutor
세트공유
Alchemy in the Middle Ages was a mixture of science, philosophy, and mysticism.
중세 시대의 연금술은 과학, 철학, 그리고 신비주의의 혼합물이었다.
It was based on the belief that all matter is composed of four elements: earth, air, fire, and water.
그것은 모든 물질이 흙, 공기, 불, 물의 4원소로 이루어져 있다는 믿음에 기초했다.
It was thought that with the right combination of these elements, any substance might be formed, including precious metals and remedies to cure diseases and prolong life.
원소들을 알맞게 조합하면, 귀금속과 병을 치료하고 수명을 연장시키는 약을 포함하여 어떤 물질이든 만들어질 수 있다고 생각되었다.
The dream of alchemists was to find the “philosopher’s stone,” a mysterious substance that they believed could turn any metal into gold.
연금술사들의 꿈은 어떤 금속이든 금으로 바꿀 수 있다고 그들이 믿었던 신비한 물질인 ‘현자(賢者)의 돌’을 찾는 것이었다.
Alchemy originated in ancient times, evolving independently in China, India, and Greece.
연금술은 고대에 생겨났고, 중국, 인도, 그리스에서 독립적으로 발달했다.
In each of these places, the practice ultimately degenerated into superstition, but it migrated to Egypt and survived there as a scholarly discipline.
이곳들에서 관습은 결국 미신으로 쇠퇴했지만, 이집트로 넘어가 그곳에서 전문적인 학문으로 살아남았다.
In medieval Europe, alchemy was revived when 12th-century scholars translated Arabic works into Latin.
중세 유럽에서 연금술은 12세기 학자들이 아랍어 작품들을 라틴어로 번역하면서 부흥했다.
The rediscovered writings of Aristotle also played a role.
재발견된 아리스토텔레스의 글들도 한몫했다.
By the end of the 13th century, it was discussed seriously by leading philosophers, scientists, and theologians.
13세기 말 즈음에는, 연금술이 주요 철학자, 과학자, 그리고 신학자들에 의해 진지하게 논의되었다.
Eventually, the practice of alchemy laid the foundation for the development of chemistry as a scientific discipline.
결국, 연금술의 관습은 과학적인 학문으로서의 화학의 발달을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
학생
문장을 낭독, 쉐도잉, 녹음 하는 스피킹 (로그인) 〉
가장 빠르게 암기하도록 도와주는 암기학습 (로그인) 〉
제대로 외웠나 바로 확인하는 리콜학습 (로그인) 〉
철자까지 외우려면 스펠학습 (로그인) 〉
재미있게 복습하려면 스크램블 (로그인) 〉
주관식으로도 재미있는 복습, 크래시 게임 (로그인) 〉
선생님
수업 중 이 단어장을 보고 듣고 질문하는 슬라이드 (로그인) 〉
수업시간이 들썩 들썩 퀴즈배틀 (로그인) 〉
클릭만으로 종이낭비 없이 시험지 인쇄 (로그인) 〉
필요한 세트를 직접 만드는 단어장 만들기 (로그인) 〉
선생님들이 만드신 30만개 단어장 검색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