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능률 영어I - Lesson 4
56 카드 | netutor
세트공유
Yunju, a high school student, went to a Korean art exhibition.
고등학생인 윤주는 한국 미술 전시회에 갔었다.
She wrote a report about her experience to share with her class.
그녀는 반 친구들과 공유하기 위해 그녀의 경험에 대한 보고서를 작성했다.
Last week, I visited an exhibition of artwork and ancient items selected from the Kansong Art Museum’s collection.
지난주, 나는 간송 미술관 소장품에서 선별된 미술품과 골동품 전시회에 방문했다.
The exhibition included information about the man who gathered all of the artwork displayed there.
그 전시회는 그곳에 전시된 모든 미술품을 모은 남자에 대한 정보를 포함했다.
His name was Jeon Hyeongpil, but he is better known by his pen name, Kansong.
그의 이름은 전형필이지만, 그는 필명인 간송으로 더 잘 알려져 있다.
He was born into a rich family in 1906 and lived through the Japanese occupation of Korea.
그는 1906년 부유한 집안에서 태어났고 한국의 일제 강점기를 겪었다.
At the age of 24, he inherited a massive fortune.
24세에, 그는 막대한 재산을 물려받았다.
After carefully thinking about what he could do for his country, he decided to use the money to protect Korea’s cultural heritage from the Japanese.
조국을 위해 자신이 무엇을 할 수 있을지를 심사숙고한 후에, 그는 일본으로부터 한국의 문화유산을 보호하는 데 그 돈을 쓰기로 했다.
This decision was greatly influenced by his mentor, Oh Sechang, who was an independence activist and had keen insight into Korean art.
이 결정은 그의 스승인 오세창에 의해 크게 영향을 받았는데, 오세창은 독립운동가이면서 한국 미술에 날카로운 통찰력을 가지고 있었다.
With Oh’s guidance and his own convictions, Kansong devoted most of his fortune to acquiring old books, paintings, and other works of art.
오세창의 지도와 자신의 강한 신념으로, 간송은 그의 재산 대부분을 오래된 책, 그림, 그리고 다른 미술품을 획득하는 데 바쳤다.
He considered these items the pride of the nation and believed they represented the national spirit.
그는 이러한 물품들을 나라의 긍지로 여겼고 그것들이 민족혼을 나타낸다고 믿었다.
Without his actions, they would have been destroyed or taken overseas.
그의 행동이 없었다면, 그것들은 파괴되거나 해외로 반출되었을 것이다.
As soon as I walked in, I could not help but admire some ink-andwater paintings by Jeong Seon, a famous Korean artist also known as Gyeomjae.
나는 들어가자마자 겸재로도 알려진 유명한 한국 화가 정선이 그린 수묵화 몇 점을 감탄하여 바라보지 않을 수 없었다.
These paintings were kept in an album called the *Haeak jeonsincheop.
이 그림들은 「해악전신첩」이라고 불리는 화첩에 들어 있었다.
They depict the beautiful scenery of Geumgangsan Mountain and its surrounding areas.
그것들은 금강산과 주변 지역의 아름다운 경치를 묘사한다.
The way Gyeomjae painted the mountains, rivers, and valleys makes them look very inviting.
겸재가 산과 강, 계곡을 그린 방식은 그것들을 매우 매력적으로 보이게 한다.
I was shocked when the museum tour guide said that the album was almost burned as kindling.
나는 미술관 안내원이 그 화첩이 불쏘시개로 태워질 뻔했다고 말했을 때 충격을 받았다.
Fortunately, it was rescued at the last minute and later purchased by Kansong.
다행히도, 그것은 마지막 순간에 구해졌고 후에 간송에 의해 매입되었다.
Knowing that these beautiful paintings were nearly turned to ashes made me feel very sad.
이 아름다운 그림들이 재가 될 뻔했다는 것을 알고 나는 매우 슬펐다.
I am thankful that these paintings are still around so that future generations can also appreciate them.
나는 미래 세대 또한 이 그림들을 감상할 수 있게 그것들이 여전히 주변에 존재한다는 것에 감사한다.
The next item that impressed me was a gorgeous porcelain vase called the *Celadon Prunus Vase with Inlaid Cloud and Crane Design.
나에게 감명을 준 다음 물품은 「청자 상감운학문 매병」이라고 불리는 아주 멋진 자기 화병이었다.
It is a pleasant shade of green, with a lovely pattern of clouds and cranes encircling the entire vase.
그것은 아름다운 구름과 학 무늬가 화병 전체를 둘러싸고 있으며 기분 좋은 녹색 계열의 색을 띠고 있다.
The cranes seem to be alive and stretching their wings in search of freedom.
그 학들은 살아서 자유를 찾아 날개를 뻗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Kansong bought the vase from a Japanese art dealer in 1935.
간송은 1935년에 일본인 미술상으로부터 그 화병을 샀다.
With the money he spent on it, Kansong could have bought 20 nice houses!
간송은 그것에 쓴 돈으로 좋은 집 20채를 살 수도 있었다!
Later, a different Japanese collector offered double the price Kansong had paid for the vase.
후에, 다른 일본인 수집가가 간송이 그 화병에 지급했던 금액의 두 배를 제안했다.
However, Kansong refused to part with it because he knew that it was the most magnificent vase of its kind.
하지만, 간송은 그것이 그런 종류의 화병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화병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그것을 내주는 것을 거절했다.
Today it is listed as one of Korea’s National Treasures.
오늘날 그것은 한국의 국보 중 하나로 등록되어 있다.
Seeing it in person was an absolutely breathtaking experience!
그것을 직접 보는 것은 정말로 숨이 막히는 경험이었다!
Finally, I saw the one item in the museum that I will never forget – an original copy of the *Hunminjeongeum Haerye.
마지막으로 나는 미술관에서 절대 잊을 수 없는 한 물품을 보았다. 바로 「훈민정음 해례본」의 원본이다.
This ancient book was written in 1446, and it explains the ideas and principles behind the creation of Hangeul, the writing system of the Korean language.
이 아주 오래된 책은 1446년에 쓰였고, 그것은 한국어의 문자 체계인 한글 창제의 바탕이 되는 발상과 원리를 설명한다.
It was found in Andong in 1940.
그것은 1940년에 안동에서 발견되었다.
At that time, however, Korea was still occupied by Japan.
하지만, 그 당시에 한국은 여전히 일본에 의해 점령된 상태였다.
The Japanese colonial government intended to get rid of the Korean language.
일본 식민 정부는 한국어를 없애려 했다.
Schools were forbidden to teach lessons in Korean, and scholars who studied Korean were arrested.
학교들은 한국어로 수업하는 것을 금지당했고, 한국어를 연구하는 학자들은 체포되었다.
From the moment he heard that the Hunminjeongeum Haerye had been discovered, Kansong couldn’t stop thinking about it.
「훈민정음 해례본」이 발견되었다는 것을 들은 순간부터, 간송은 그것에 대한 생각을 멈출 수 없었다.
He knew he had to protect it at all costs.
그는 무슨 수를 써서라도 그것을 지켜야만 한다는 것을 알았다.
After years of waiting, he was finally able to obtain the book.
수년간의 기다림 후에, 그는 마침내 그 책을 얻을 수 있었다.
He purchased it at ten times the price the owner was asking and carefully hid it in his house.
그는 그것을 소유자가 요구한 가격의 10배에 샀고 그것을 자신의 집에 조심스럽게 숨겼다.
When the Japanese were finally defeated, he was able to share it with the rest of Korea.
마침내 일본이 패망하자, 그는 그것을 한국 국민과 공유할 수 있었다.
The guide said that the Hunminjeongeum Haerye is the museum’s most precious treasure.
그 안내원은 「훈민정음 해례본」이 미술관의 가장 소중한 보물이라고 말했다.
Without it, the origins and fundamentals of Hangeul would have been lost to history.
그것이 없었다면, 한글의 기원과 기본 원칙은 전해지지 않았을 것이다.
It has since been designated a National Treasure of Korea and included in the UNESCO Memory of the World Register.
그것은 이후에 한국의 국보로 지정되었으며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포함되었다.
Looking at the ancient book, I could feel Kansong’s strong commitment to preserving Korean history.
그 오래된 책을 보면서, 나는 한국 역사를 보호하려는 간송의 강한 의지를 느낄 수 있었다.
Standing in the middle of the exhibition hall, surrounded by Korean art, I could not stop thinking about Kansong.
한국 미술품에 둘러싸여 전시장 한가운데에 서서, 나는 간송에 대해 생각하는 것을 멈출 수가 없었다.
He was an amazing person!
그는 놀라운 사람이었다!
He did not collect art for his personal enjoyment.
그는 자신의 개인적인 즐거움을 위해 미술품을 수집하지 않았다.
He did it to protect Korea’s cultural identity during the harsh Japanese colonial period.
그는 혹독한 일제강점기 동안 한국의 문화적 독자성을 보호하기 위해 그 일을 했다.
After Korea regained its independence, he stopped collecting art, as he knew it would safely remain in Korea.
한국이 독립을 되찾은 후에, 그는 미술품을 수집하는 것을 그만두었는데, 그는 미술품이 안전하게 한국에 남아 있으리라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During our country’s worst time, a single man was able to defend Korea’s national spirit and pride.
우리나라의 가장 힘든 시기 동안에, 한 남자가 홀로 한국의 민족혼과 자부심을 지켜냈다.
Thanks to him, we are still able to experience an essential part of Korean culture today.
그 덕분에, 우리는 오늘날 한국 문화에서 대단히 중요한 부분을 여전히 경험할 수 있다.
Founded in 1938, the Kansong Art Museum was Korea’s first private museum.
1938년에 설립된 간송 미술관은 한국 최초의 사립 미술관이다.
When Kansong built it, he named it Bohwagak.
간송이 그것을 지었을 때, 그는 그것을 보화각이라고 이름 지었다.
He used the building as a place to store all of the important cultural items he had collected over the years.
그는 그 건물을 그가 수년 동안 수집한 모든 중요한 문화적 물품들을 보관하는 장소로 사용했다.
Kansong died in 1962, and Bohwagak was renamed the Kansong Art Museum in 1966.
간송은 1962년에 사망했고, 보화각은 1966년에 간송 미술관으로 개명되었다.
It now holds about 5,000 items, including 12 Korean National Treasures.
그것은 현재 한국의 국보 12점을 포함하여 약 5,000점의 물품을 소장하고 있다.
학생
문장을 낭독, 쉐도잉, 녹음 하는 스피킹 (로그인) 〉
가장 빠르게 암기하도록 도와주는 암기학습 (로그인) 〉
제대로 외웠나 바로 확인하는 리콜학습 (로그인) 〉
철자까지 외우려면 스펠학습 (로그인) 〉
재미있게 복습하려면 스크램블 (로그인) 〉
주관식으로도 재미있는 복습, 크래시 게임 (로그인) 〉
선생님
수업 중 이 단어장을 보고 듣고 질문하는 슬라이드 (로그인) 〉
수업시간이 들썩 들썩 퀴즈배틀 (로그인) 〉
클릭만으로 종이낭비 없이 시험지 인쇄 (로그인) 〉
필요한 세트를 직접 만드는 단어장 만들기 (로그인) 〉
선생님들이 만드신 30만개 단어장 검색하기 〉
고객
센터
궁금한 것, 안되는 것
말씀만 하세요:)
답변이 도착했습니다.